• 플립 작가 웬들린 밴 드라닌 출판 에프(F) 민규 님의 별점
    5
    보고 싶어요
    (0명)
    보고 있어요
    (0명)
    다 봤어요
    (0명)
    이미 어른이 되었다고, 스스로 말하기는 아직 부끄러운 나이이지만 이 소설을 읽고 나면 무언가 아련한 어렸을 적 풋풋한 감정이 느껴지는 것 같다.
    이 소설은 소설로도, 영화로도 유명한 작품인데 리뷰를 쓰는 본인이 정의하기에는 서양의 "동백꽃"이라 할 꺼 같다.
    소년을 좋아하는 소녀와 그런 소녀를 싫어하던 소년이 서로의 입장이 뒤바뀌면서 서로가 좋아하는 이야기. 서로의 마음을 몰라서 엇갈리기도 하고, 또 상황이 서로 바뀌기도 하고 마지막에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상황까지도 너무나 간지럽고, 아련해지는 기분이 느껴지는 소설이다.
    나른한 오후, 저물어 가는 노을과 같이 아련하고, 풋풋한 감정을 느끼고 싶다면 꼭 한 번 추천해 보는 책이다.
    더보기
    좋아요 4
    댓글 4
    • 4 people 좋아요 님이 좋아합니다.
    • 요즘 같이 햇살 좋은 날 읽기 좋은 책인 것 같네요. 마음 따뜻해지는 책 추천 감사합니다 ㅎㅎ

    • 나무를 지키려고 노력하던 주인공의 모습이 떠올라요. 나무 위에서 보는 풍경이 넓고 아름답다는 것을 그리고 아이들의 감정을 잘 표현한 것 같아요

    • 영화로 정말 재미있게 본 작품인데 책이 있는 줄은 몰랐네요! 한 번 찾아봐야겠어요.

    • 저도 ‘플립’을 영화로 감명깊게 봤는데 책으로도 읽어보고 싶네요 !! 풋풋한 감정을 글로도 느껴보고 싶어집니다. 추천 감사합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