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초콜릿 하트 드래곤 작가 스테파니 버지스 출판 베리타스 님의 별점
    보고 싶어요
    (0명)
    보고 있어요
    (0명)
    다 봤어요
    (0명)
    제목은 약간 유치하지만 자존감, 소명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꼭 읽어보길 추천한다. 스스로의 가치와 가능성을 믿는 다는 게 무엇인지 보여주는 책이다.

    줄거리를 짧게 얘기해보면, 이 소설의 배경은 인간과 드래곤이 공존하는 세상이다. 서로 어우러져 살아가는 것은 아니고, 어느정도의 선을 지켜가며 각자의 공간에서 생활한다. 주인공인 어벤추린은 드래곤이고, 인간의 속임수에 넘어가 인간으로 변한다. 인간이 된 어벤추린이 인간세상에서 살아가는 내용이 주된 내용이다. 그 과정에서 다른사람은 아무도 모르는, 자신이 드래곤이라는 사실을 항상 마음 한켠에 간직한채 당당하게 굳건히 살아간다.

    줄거리를 어느정도 아는 상태에서 처음 이 책을 읽기시작할 때까지만 해도 원래 드래곤이었다는 근거가 있으니 그렇게 당당할 수 있는거 아닌가, 라는 의구심도 들었었다. 하지만 책을 읽다보니 점점 생각이 바뀌었다. 어벤추린이 드래곤이었을지언정 다른사람들은 그 사실을 몰랐고, 믿지도 않았으니, 타인의 시선은 증명되지 않은 근거의 유무와 상관없는 것이다. 약간 다른 양상이긴 하지만, 증명할 수 없는 스스로의 발전 가능성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을 갖고 당당하게 살아갈 자격이 누구에게든 있다고 생각한다.
    더보기
    좋아요 2
    댓글 2
    • 2 people 좋아요 님이 좋아합니다.
    • 사실 드래곤이지만 인간의 외형을 가지게 된 어벤추린이 참 외로울 것 같아요. 나와 완전히 다른 사람들의 사회 속에서, 나 자신에게는 언제나 당당하게 살아갈 자격이 있다고 느끼고 이를 실천하며 스스로를 발전시켜 나가는 일은 어렵지만 중요한 일인 것 같습니다. 좋은 서평 감사합니다.

    • 제목이랑 소재가 둘 다 독특하네요. 요즘 살면서 자존감이 참 중요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한번 읽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