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루살렘의 아이히만 작가 Arendt, Hannah 출판 한길사 가뭉 님의 별점
    4
    보고 싶어요
    (2명)
    보고 있어요
    (0명)
    다 봤어요
    (3명)
    ‘악의 평범성’이라는 개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이 책의 결론은 평범한 사람이 행하는 사고와 사유를 거치지 않은 충성,복종,명령 수행으로 인한 ‘악’에 대한 이야기 인듯 하다.

    단순히 선과 악에 대한 구분이라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그는 그저 따랐고 성실했고 충실했을 뿐이다. 평범하게 성공을 꿈꾸었고 그때의 권력이 히틀러였던 것이다. 이렇게 얘기하면 아이히만을 두둔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그런 것은 아니다. 시스템 속의 무사유가 어떤 끔찍한 결과를 내는 지 우리는 역사를 통해 보아온다. 그런 우리는 과연 의도 없는 악을 행하고 있지는 않은가??

    도덕 교과서에서만 보던 아이히만에 대한 이야기를 자세하게 알 수 있었다. 보고서 형삭으로 되어있고 깔끔한 어투로 쓰여있으니 사건의 내용을 비교적 쉽게
    알 수 있다. 한번 쯤 읽어보고 사유해 보면 좋을 것 같다.
    더보기
    좋아요 1
    댓글 1
    • 1 person 좋아요 님이 좋아합니다.
    • 한나 아렌트의 에 대해 많이 들어봤고 궁금해 했었습니다. 깔끔하고 내용이 비교적 알기 쉽다고 하니 도전해 봐야겠다는 마음이 생기네요! 서평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