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죽은 시인의 사회 작가 Schulman, Tom 출판 서교출판사 님의 별점
    보고 싶어요
    (1명)
    보고 있어요
    (0명)
    다 봤어요
    (4명)
    이 책은 그러니까, 내가 한창 교사를 꿈꾸던 17살 때 읽은 책이다. 원작인 책을 영화로 제작하는 것이 보통인데, 이 책은 영화가 원작이다. 나도 책보다 영화를 먼저 만나보았다.

    기본적인 줄거리는 전통과 규범이 매우 중시되는 한 사립 고등학교에 키팅 선생님이 오심으로써 시작된다. 선생님은 학생들이 학업, 학교와 부모로부터의 억압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자유롭고 특별한 삶을 살기를, 현재를 즐기며 살기를 바랐다. 그래서 독특한 방식으로 학생들을 교육하였다. 야외수업도 하였고, 학생들이 교탁 위에 서서 새로운 시각으로 교실을 바라보도록 가르치기도 했다. 키팅 선생님은 무엇보다도 학생 개개인을 존중해주었다. 그러나 학교 측에서는 이것이 눈엣가시였나보다. 그저 명문대학에 학생들을 보내야 한다는 일념에 사로잡혀서 키팅 선생님을 몰아내었다. 그럼에도 학생들은 키팅 선생님을 지지했다. (용기가 없어 그렇지 못한 학생들도 있지만 그들의 마음만은 응원한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이 참 인상 깊은데 이는 직접 보면 알 것이다.

    영화와 책의 내용은 거의 동일하다고 보면 된다. 영화를 보고 책을 보니 배우들의 이미지를 떠올리며 빠르게 읽어내려간 것 같다.

    책의 장점에 대해서 말해본다면, 일단 표현 부분에서 영화보다 풍부했던 것 같다. 또한 그러한 문장들을 오래도록 곱씹을 수 있어서 좋았다.

    사실 이 책은 교사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읽어봤을 법한 베스트셀러다. (나는 영화로는 3번, 책으로는 2번 보았다.) 그러나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게도 이 책을 추천한다. 'Carpe Dime(현재를 즐겨라)'라는 말을 어디선가 한 번쯤은 들어봤을 텐데, 이 책을 읽어본다면 그 문장의 뜻을 더 깊이 이해하고, 왜인지 조금은 다른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 그리고 당신도 나처럼 키팅 선생님을 존경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더보기
    좋아요 3
    댓글 3
    • 3 people 좋아요 님이 좋아합니다.
    • 영화의 내용을 떠올리며 책을 읽으면 정말 좋을 것 같네요.

    • 영화에서 만났던 선생님의 모습이 선명하네요. ‘Carpe Dime’을 듣고 그 때의 삶을 다시 돌아보고 잠시 스스로 멈췄던 기억이 있는데, 이번에 책으로 읽어보면서 다시금 제 삶의 방향에 대해 생각해 보면 좋겠어요. 감사합니다.

    • 유년기 사춘기에 은사님이 틀어 주신 영화로 접하고, 이후 성인이 되어서 글로 한번 읽으며 사회의 틀에 묶여서 살지 말자라는 생각을 깨우쳐 준 책입니다. 많은 분들이 carpe diem 혹은 책상위에 올라가 있는 장면만을 알고 계신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영화도 물론 좋지만 서평 작성하신 분과 마찬가지로 책을 읽으면 가슴 속에 더욱 깊게 새겨지는 그런책이 아닐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