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금 장미를 따라(양장본 HardCover) 작가 문정희 출판 민음사 먀먀 님의 별점
    4
    보고 싶어요
    (0명)
    보고 있어요
    (0명)
    다 봤어요
    (0명)
    문정희 시인의 시집이다. 마음에 드는 시를 발견해도 노트에 옮겨두고 가끔 꺼내 읽을지언정 그 시인의 시집까지 찾아보는 경우는 잘 없다. 우연히 발견한 시 한 편은 기분이 좋지만, 시집을 읽을 때는 머그컵 한 잔에 바다를 들이 붓는 느낌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한 편이 시가 마음에 들었다고 해서 같은 작가의 다른 시 역시 모두 마음에 들 수 없는 게 당연함에도 시집을 펼치고 드는 실망감은 어쩔 수가 없다. 이런 저런 이유로 이 책은 내가 처음으로 내 돈 주고 산 시집 되시겠다.

    솔직히 말해 이 책을 산 이유는 그 날의 변덕이다. 그날 마침 서점에서 보낼 여유 시간이 생겼고, 마침 책 한 권 사고 싶었고, 좋아하던 시의 작가님 책 디자인이 마음에 들었다. 원래 ‘목숨의 노래’라는 시의 작가로 문정희 시인을 알고 있었다. ‘목숨의 노래’는 제목이 주는 느낌처럼 간결하고 확실한 시다. 사랑에 대해 말하지만 하늘하늘하지 않아서 좋았다. 그런 스타일의 시를 기대하고 시집을 감상했는데 결과적으로 나는 충분히 만족했다. 시의 주제야 다양해서 공감할 수 있는 것도, 없는 것도 있었지만 기면 기고 아니면 아니다 확실히 말하는 어투와 익숙하고 일상적인 소재를 사용하지만 확신에 찬 목소리는 다시 한 번 그에 대해 생각할 거리를 준다. 의미가 불분명한 단어들과 이어지긴 하는 건지 의심스러운 행의 나열, 왜 등장하는 지 알 수 없는 여성상 등 모호하고 신비로운 시에 지쳤다면 이 책을 추천한다.
    더보기
    좋아요 2
    댓글 2
    • 2 people 좋아요 님이 좋아합니다.
    • 머그컵 한잔에 바다를 들이 붓는 다는 표현이 시를 읽는 것을 너무나 아름답게 표현해주신 것 같아요! 저도 시집은 사서 잘 읽지 않는 편인데 제목이 매력적입니다. 한 번 꼭 읽어보고 싶어요!

    • 시라는 것이 작가가 정말 자유롭게 쓰는 것이고, 비유와 은유로 꽉 채워져 지어지는 것이기 때문에 모호하고, 신비성이 짙은 경우가 많은데, 생각해보면 저는 그런 시들을 제대로 이해하지도 못하고 ‘멋있다, 잘 쓴 것 같다’ 라고 생각했던 것 같아요. 이 시집은 작가님께서 일상적인 소재를 사용하고, 확신에 찬 말투로 시를 지으셨다고 하니 읽어보고 싶네요. 좋은 서평 감사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