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거짓말의 역사 작가 Derrida, Jacques 출판 이숲 안태현 님의 별점
    4.5
    보고 싶어요
    (1명)
    보고 있어요
    (0명)
    다 봤어요
    (1명)
    플라톤의 이데아론으로부터 시작되어 아우구스티누스, 루소, 칸트, 니체, 아렌트 등이 논의한 '거짓말' 개념과 '거짓말의 역사', 그리고 역사에 관한 강연록이다. 자크 데리다는 강연 하기 전 발표 내용을 저널 형태로 집필하는데 이게 그 책이다.
    이 책은 크게 두 가지 요소로 구성되어 있다. 하나는 니체의 저서 [우상의 황혼] 주제 중 하나인 '참된 세상이 어떻게 가상이 되었는가'에 대한 논의, 다시 말해 플라톤 이래로 나누었던 '현상과 존재 ' 의 허구성에 대한 담화, 다른 하나는 한나 아렌트의 [공화국의 위기]에서 나왔던 새로운 종류의 거짓말, (정치 영역에서) 자기기만적 거짓말에 대해 논의한다. 즉 철학자들의 거짓말, 형이상학 자체의 토대와 정치영역에서의 거짓말에 대해 살펴본다.
    책이 얇고, 강연 목적으로 집필된거라 가독성도 나쁘지 않은 편이지만 한 번 읽고 이해하기엔 어려움이 있다. 데리다적 개념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책이나 강연이 있었으면 좋겠다.
    더보기
    좋아요 2
    댓글 2
    • 2 people 좋아요 님이 좋아합니다.
    • 재미있어보이는 제목이네요. 철학자의 논의들은 한 번 읽고 바로 이해하기 힘들다는 점에 동의해요. 그렇지만 그런 수수께끼같은 것이 매력이 아닌가 싶네요. 좋은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철학적 담의가 녹아있는 책인가 보군요. 다양한 철학자들이 어떤 거짓말을 했는지 책을 보면서 알아보고 싶습니다. 서평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