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년이 온다 작가 한강 출판 창비 님의 별점
    보고 싶어요
    (3명)
    보고 있어요
    (0명)
    다 봤어요
    (6명)
    나는 ‘채식주의자’를 읽고 알게 된, 한강 작가의 또다른 소설 ‘소년이 온다’를 우연히 기회가 닿아 읽었다. 채식주의자의 강렬함과 의미, 그리고 재미에 매료되어 그의 여러 작품을 읽어 보았고 그 중에 하나가 소년이 온다 이다. 책에대한 일말의 사전지식도 없는 상태로, 어쩌면 일부러 하나도 알아보지 않고 책장을 넘기다 보니,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해 다룬 책 이라는걸 단번에 알 수 있었다. 우리나라의 슬픈 역사를 다룬 이 책은 여려명의 화자가 등장하며, 각 인물들의 시점과 목소리를 통해 이야기를 진행한다. 특히나 기억에 남는 것은 ‘동호’ 라는 중학교 3학년생의 어린 아이의 시점으로 진행되는 이야기이다. 5.18시위때에 잃어버린 친구 정대를 찾기위해서 도청으로 가게되고, 그러한 일련의 과정들 속에서 어찌보면 사건이 무디게 보이기도 하고, 학생의 시점을 통해 조금 더 민주화운동의 비극이 강하게 느껴졌었다. 그리고 이 소설 속에는 덤덤히 5.18민주화 운동을 서민적 시선으로 보여 줄 뿐, 소설의 끝 부분까지도 내가 생각하는 어떠한 ‘소설적인 요소’는 찾아 볼 수 없었다. 예를들어 우울한 분위기에 반전을 기하는 요소라던가, 현실적이지 않은 부분을 보긴 힘들었다. 그만큼이나 소설의 카테고리에 들어가는 문학이지만, 그 때 그 곳의 어느것보다도 현실적인 기록같이 느껴졌다. 마치 몇몇 개인의 관점으로 이루어진 현실적인 역사서처럼 말이다.
    처음부터 끝 까지, 재미에 들려 읽는데에 걸린 시간은 길지 않았지만 마음에는 무언가 서글프고도 아픈 생각들이 오래도록 남았다. 그리고 가슴한켠이 먹먹한 느낌과 현실적으로 묘사된 그날의 광주의 광경들이 떠올랐다. 상식과는 거리가 멀고도 먼, 죄없는 민간인을 살해하던 그 비뚤어진 이념의 늪에서 말이다. 그리고 또한 ‘정대’가 군인의 잔인한 사격에 목숨을 잃게 되고, 그 이후 ‘정대’가 혼이 되어 주변을 바라보는 구성도 신선하였다. 흔히 볼 수 없는 설정이기에 말이다. 이 책을 읽게 된 계기인 ‘채식주의자‘ 와는 느낌과 분위기가 아예 다른 소설 같이 느껴졌지만, 신중한 단어 선택과 새로운 구성, 그리고 탄탄한 내용과 줄거리 덕에 지루할 틈이 없이 읽었었다.
    더보기
    좋아요
    댓글 1
    • 한강작가님의 책이라니 써주신 리뷰와 작가님만으로 흥미가 가는 책이네요. 다만 이미 일어나버린 역사적 사실이지만 지금의 생각과 관점에서 그 당시를 바라볼 때면 힘없는 사람들이 쓰러져나갈 때 속에서 말할 수 없는 분노가 일었던 것이 기억나 읽어볼 용기가 생길 때 까진 당분간 읽어보지 못할 것 같습니다. 좋은 책 추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