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논문

조선 전기 공납용 백자제작에 따른 분청사기 양식변화
Document Type
Academic Journal
Source
미술사학. 2010-08 (24):291-321
Subject
분청사기
백자
공납용 자기
공납제
모란문
상감기법
인화기법
조화(음각)기법
철화기법
귀얄기법
경상도
충청도
전라도
Buncheong ware white porcelain
Taxation ceramic and porcelain wares
the official taxation system
peony design
inlying technique
stamping technique
incising technique
painting with iron pigment
brushing technique
Gyungsang-do region
Choongcheong-do region
Jeola-do region
Language
Korean
ISSN
1229-8433
Abstract
조선 전기에 국가를 운영하는데 사용된 그릇(器皿)은 용도에 따라 내용(內用: 王室用) 및 국용(國用)으로 구분할 수 있다. 內用은 국왕과 궁궐 안에 거주하는 왕실(王室) 구성원의 일상생활에 소용되는 것이고, 國用은 국왕과 왕실 및 궁궐 안팎에 위치한 여러 관사(京中各司)의 공적인 용도이다. 조선 전기에 내용 및 국용으로 사용된 자기의 종류에는 백자ㆍ청자ㆍ분청사기가 있으며 특히 분청사기의 양이 많았다. 이들 자가는 조선의 개국과 함께 시행된 공납제(貢納制)의 체제에 따라 지방관부(地方官府)가 전국에 있는 자기소(磁器所)에서 현물의 세금인 공물(貢物)로 제작하여 중앙의 여러 관청에 납공(納貢)하였다. 이러한 조선 전기의 공납용 자기는 그 종류가 분청사기에서 백자로 대체되고, 경기도 광주에 내용 및 국용 백자를 전담하여 제작하는 사옹원(司饔院) 사기소(沙器所)인 관요(官窯)의 설치가 완료되면서 크게 변화하였다. 본 논문은 관요의 설치가 완료되는 1469년 이전인 1440년대부터 공납용자기로 백자의 비중이 커지기 시작하고, 1450-1460년대에는 공납용 분청사기를 제작하던 여러 지역의 가마에서 공납용 백자를 제작하는 점에 주목하여 이 시기에 나타난 분청사기의 양식변화 및 제작기법에 따른 지역적 특징을 살펴보았다. 즉 1450년 이전에는 인화기법의 공납용 분청사기와 함께 여러 지역에서 주로 면상감기법으로 제작된 모란문이 1450년 이후에는 전라도에서는 조화(음각)기법으로, 충청도에서는 철화기법으로, 경상도에서는 조화기법 및 상감백자로 제작되었다. 또 1470년대에는 지역별로 다양한 기법으로 제작된 분청사기의 양식이 단순한 귀얄기법 위주로 변화하였다. 이상의 내용은 조선 전기의 자기를 대표하는 분청사기 소멸기의 양상을 구체적으로 밝힐 수 있는 데 그 의의가 있다.
In the early period of the Joseon dynasty, the ceramic and porcelain wares used by the King's government were categorized into two areas depending upon their usage: the internal usage wares and governmental usage wares. The internal usage wares were used personally by the King and his family in the King's palace, and the governmental usage wares were used for official purposes by the King, his family and the government offices. These ceramic and porcelain wares included white porcelain, blue celadon, and Buncheong ware. Among them, Buncheong wares were dominant. In accordance with the new taxation system implemented by the King at the start of the Joseon Dynasty, these ceramic and porcelain wares were manufactured at local kilns and offered to the King by the local governments to fulfill their tax duties. However, with the opening of the Saongwon Sagiso in 1469 at Gwangju, Gyungido, which became the sole state-run kilns and manufactured the white porcelain wares only, the Buncheong wares were completely replaced by the white porcelain at the King's government. Accordingly, there came a major transformation of the Buncheong kilns, which were deserted by the King's court. This article is to study the transition of the design and technical characteristics of the Buncheong wares at the local kilns since 1440, as more of the white porcelain wares were demanded for taxation by the central government even before the launch of the Gwangju white porcelain kilns in the year 1469. A special attention is paid to the period 1450-1460 when the Buncheong kilns were forced to manufacture white porcelain wares to follow the changes in the official taxation demand by the King's government. Before 1450, the peony design patterns were decorated on the Buncheong wares using the stamping technique. It is found that, after 1450, the peony design patterns were put on the Buncheong wares by using the incising technique in Jeola-do region, the painting technique with iron pigment in Choongcheong-do region, and the incising technique and the wihite-porcelain inlaying technique in Gyungsang-do region. In 1470, the regionally separated manufacturing techniques became mostly unified into the simple brushing technique. In summary, the present report is devoted to the detailed study of how the Buncheong ware, the representative ceramic ware of the early Joseon Dynasty, decayed as the demand from the King's court changed to the white porcelain.

Online Acc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