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논문

모성 스릴러의 새로운 비전과 미학적 진전 : <비밀은 없다>(이경미, 2016)를 중심으로
New Vision and Aesthetic Progress of Maternity Thriller : Represented in < The Truth Beneath >
Document Type
Article
Source
아시아영화연구 / Cinema. Mar 31, 2019 12(1):149
Subject
스릴러
모성
소녀성
퀴어
페미니즘
thriller
maternity
girlhood
queer
feminism
Language
Korean
ISSN
2005-5641
Abstract
최근 수년간 한국 영화는 남성 중심의 액션과 모험, 잔인한 범죄나 브로맨스로 채워지면서 젠더 불균형을 더 심화해가고 있고, 가끔은 여성에 대한 지나친 성적 대상화나 가학적인 폭력으로 인해서 ‘여혐 논쟁’까지 불러일으키고 있다. 반면에 페미니즘 영화 비평의 목소리는 거의 사라진 현실에서 갑자기 등장한 <비밀은 없다>라는 한 편의 모성 스릴러는 그 형식적인 낯설음과 주제적인 전복성에 의해서 크게 주목을 받았다. 본 논문은 <비밀은 없다>를 분석, 고찰하면서, 남성 중심적인 장르였던 스릴러의 주인공이 여성으로 바뀔 때 영화의 서사적 흐름과 결말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모성이라는 주제는 스릴러의 장르적인 관습이나 쾌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 영화가 지닌 독창성이 과연 어떤 성정치학적, 미학적 성취를 보여주고 있는가를 살펴보고자 한다. 정형화를 벗어난 이 영화의 모성 캐릭터는 서사 전개에 대한 관객의 기대에 순응하지 않는 새로운 장르 역학을 만들어내는 동시에 여성 주체성의 변화와 여성연대라는 주제로의 상승을 통해서 여성성과 모성 모두에 대한 새로운 사유를 펼쳐 보인다. 또한 이 영화의 서사는 어머니가 벌이는 수사와 응징이라는 ‘표층’ 그리고 딸을 중심으로 한 비밀과 미스테리라는 ‘심층’의 이중 구조가 공존하고 상호 작용하면서 고유한 장르적 쾌락과 개성적인 스타일을 선보인다. 특히 영화 속에서 독특한 방식으로 재현되고 있는 ‘퀴어 소녀성’은 한편으로는 충격적인 범죄 드라마를, 다른 한편으로는 매력적인 퀴어 멜로드라마를 전개시킴으로써 21세기의 ‘걸스케이프 girl-scape’를 그려내는 동시에 ‘새로운 여성성의 신화’를 써나간다.
In recent years, Korean film industry have been producing a large number of male-centric films filled with actions, adventures, brutal crimes, and bromance. As a result, the gender imbalance in Korean cinema has deepened, and its excessive sexual objectification of women and sadistic violence towards them are causing the controversy of misogyny. Considering such present circumstances, The Truth Beneath (2015) can be praised as an astonishing feminist film for its unfamiliar usage of cinematic forms and overthrowing nature of its themes. This paper examines The Truth Beneath and tries to find out answers to the following questions: when the protagonist of Thriller, a male-centric genre, is a woman, how this factor influences unfolding and resolution of a film narrative; how the theme of maternity makes impacts on generic conventions and pleasures of Thriller; most importantly what is achieved in terms of gender politics and cinema aesthetics by the peculiar originality of this film. The maternal character of the film breaks its stereotypes and creates a new kind of generic dynamics that plays with audience expectations of Thriller conventions. What’s more, she represents a new vision of femininity and maternity by embodying female subjectivity in transition and growth towards female bonding. Meanwhile the narrative of the film consists of a dual structure. One is a narrative of investigation and punishment enacted by the mother on the surface and the other is a narrative of secrets and mysteries related to the daughter beneath the surface. As these narratives on different levels interact with each other, this film presents generic pleasures as well as distinctive film styles. In addition, the queer girlhood uniquely represented in this film tells a shocking crime story and at the same time a very lovely queer melodrama. By doing so, The Truth Beneath depicts the girl-scape in the 21st century and a new myth of femininity.

Online Acc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