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자료

원문 등 관련정보

효원인 감동공유 추천글
제목: 천문학자가 들려주는 인생 이야기
학과: 언어정보학과, 이름: 정*리, 선정연도: 2021
추천내용: 자신의 전공에 대하여 의문점을 가져본 적이 있는 학생들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책의 제목인 ‘천문학자는 별을 보지 않는다’를 곰곰이 살펴보면 천문학자가 별을 보지 않으면 무엇을 보는가? 라는 의문점이 생길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천문학자라고 한다면 한밤중에 거대한 망원경을 들여다보며 별이나 행성, 위성 등 우주를 관찰하는 모습을 상상하곤 한다. 하지만 여기에서 묘사하는 천문학자는 일반적인 상상과는 조금 다르다. 물론 이 물음에 대한 답은 페이지를 넘기다 보면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여기에서 출발하여 자신의 전공을 대입하여 질문을 던져볼 수도 있을 것이다. 가령 나의 상황을 적용하여 ‘언어학자는 글자를 보지 않는다’라고 한다면 과연 무엇을 마주하고 있는 것인가 하며 한 번 쯤 고개를 기울여볼 수 있다. 대학을 졸업한다고 해서 반드시 취업이 보장되어 있지 않은 사회, 혹은 전공과는 무관한 일터로 떠나는 사람이 더 많은 현실과 같이 정답이 없는 사회에서 각자만의 답을 찾아가는 우리들을 위로해준다.
복잡한 낮보다 한적한 밤의 연구실을 좋아하는 저자는 컴퓨터 앞에 앉아 프로그래밍을 수행하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고요한 시간 속에서 우주을 떠올리기도 하고 과거와 미래를 그려보며 고민을 해결하기도 한다. 이러한 사유의 시간 속에서 정리된 천문학적 현상과 관련 사건들은 저자만의 언어로 번역되어 우리에게 흥미롭게 풀이되고 있다. 그동안 인문학도가 읽기에는 어려웠던 과학 서적과는 다르게 이 책은 천문학적 지식을 인간의 삶에 비유하여 이해하기가 쉽고, 그러한 공통점을 찾아보면서 상상의 폭을 넓히는 데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프로젝트와의 끝없는 전쟁을 치르는 현실적인 연구책임자이자 순수 학문에 몰입하는 학자이며, 누군가의 부모이자 동시에 누군가의 자녀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저자가 말해주는 경험담은 책 곳곳에 고스란히 담겨 있으며, 익숙하지 않은 분야에서의 접근은 때로 신선함을 제공한다.
저자는 인생의 선배로서 학생들에게 ‘대학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해보도록 하고 해답을 함께 찾아 나가려 한다. 그리고 젊은 청춘들이 시간과 열정을 헛되이 낭비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가져야 할 태도는 무엇인지 이야기를 나눈다. 수업을 들었던 학생들을 비롯하여 독자들에게까지 대학의 의미에 대해 고찰해보는 계기를 마련해준다. 특히, 제1부 제6장‘Re)교수님께’는 교양 수업의 교수로 있었던 저자가 성적 정정 문의나 출결 관련 메일을 받고 그 답장을 보낸 내용을 묶어놓은 부분으로, 학생들을 대하는 저자의 태도를 엿볼 수 있다. 무엇보다도 교수님께 여러 사정으로 메일을 써 본 대학생이라면 흥미롭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학생을 넘어 하나의 인간으로 보고 그를 이해하며 써 내려간 답장은 그동안 메일로 받아보지 못했던 인간 존중을 느낄 수 있도록 해주고 나아가 교수자의 입장이 되어서 학생을 생각해볼 수 있는 동기를 제공하여 준다.
태양의 중력을 받을 수 있는 궤도를 벗어나 지구와는 정반대의 어떤 곳으로 향하고 있는 보이저호의 이야기가 등장한다. 창백한 푸른 점, 지구를 향하여 한 번 돌아보고는 우주의 끝이 어디인지도 모른 채 망망대해 우주로의 여정을 떠나는 보이저호의 모습이 마치 우리들의 삶과 비슷한 부분이 많게 느껴진다. 우리는 천문학을 인문학의 시선으로 바라봄으로써 인생에 대한 고찰을 수행하는 동시에 보이저호의 이야기까지 기억할 수 있을 것이다.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의미가 있다는 노래의 한 소절처럼 일생을 살아가는 동안 우리가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과거를 돌이켜 볼 때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것들을 발견하게 되고 따라서 그 의미도 찾을 수 있지 않은가.
마지막으로 언급해보고 싶은 것은 신념에 대한 것이다. 현대 사회에서는 목표를 세우고 그것을 향해 달려 나가 마침내 꿈을 달성해내는 영웅담을 선호한다. 서점과 도서관에 쏟아지는 자기계발서만 보아도 계획을 세워 밤낮으로 그것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만 같은 강박에 사로잡힌다. 이러한 사회적인 인식과는 다르게 저자는 처음부터 천문학자를 목표로 한 것이 아니었다는 점도 눈여겨 볼만하다. 천문학에 몰두하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박사 학위라는 연구 면허를 따게 되었고, 본인이 할 일은 연구 면허가 종잇장이 되지 않도록 연구자로서 할 일을 다하며 누구나와 같은 삶 속을 묵묵히 걸어가는 것 뿐이라 말하는 것도 그동안 봐왔던 저자들과는 다른 점이다. 그래서 더 시선이 머물게 되고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책이다.

소장정보

도서예약
서가에없는책 신고
보존서고신청
캠퍼스대출
우선정리신청
자료배달신청
문자발송
청구기호출력
소장학술지 원문서비스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서비스

북토크

자유롭게 책을 읽고
느낀점을 적어주세요
글쓰기

청구기호 브라우징

관련 인기대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