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샐러드를 좋아하는 사자 작가 촌상, 춘수 출판 비채 김해찬 님의 별점
    4
    보고 싶어요
    (0명)
    보고 있어요
    (0명)
    다 봤어요
    (1명)
    하루키의 소설은 하나밖에 읽어보지 않았는데, 개인적으로 무겁고 난해한 느낌이 좋지는 않았다. 대신 수필을 읽게 되었다. '저녁무렵에 면도하기', '채소의 기분, 바다표범의 키스'와 함께 라디오 시리즈라고 한다.
    이 시리즈는 하루키의 10년간 휴식 뒤에 나왔다. 내용은 별반 수필과 다르지 않다. 그가 좋아하는 달리기 얘기도 하고, 소설가가 되기 전 재즈 바에서 일했던 것도 말해준다.
    세계적인 작가답지 않게 동네 아저씨가 이야기 해주는 것처럼 편하게 책장을 넘길수 있다는 부분이 좋았다. 중간중간에 있는 귀여운 일러스트도 포근한 느낌이 들어서 전체적으로 담요같은 에세이였다.
    더보기
    좋아요 1
    댓글 3
    • 1 person 좋아요 님이 좋아합니다.
    • 저는 하루키 소설을 몇 권 읽은 적이 있는데, 수필이 있었다는 거는 처음 알았네요! 관심있는 작가니까, 꼭 읽어보겠습니다!

    • 담요같은 에세이라는 감상에 반해 이 수필집을 꼭 읽어보고 싶어졌습니다!! 아직 하루키의 책은 읽어보지 않았는데, 이 책으로 시작해봐야겠습니다. 그런데 작가가 촌상, 춘수라고 되어 있는데 이 부분은 어떻게 된건가용?? 여튼 좋은 서평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