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 작가 Esquivel, Laura 출판 민음사 Reum 님의 별점
    5
    보고 싶어요
    (3명)
    보고 있어요
    (0명)
    다 봤어요
    (1명)
    예전부터 친구에게 추천받았던 책인데 최근에서야 읽게 되었다. 최근에 읽은 책 중에 가장 인상깊게 읽은 책인 것 같다.

    멕시코에서는 막내 딸이 엄마가 죽을 때까지 결혼을 하지 않고 돌봐야 한다는 전통이 있다. 그러한 전통 때문에 책의 주인공 티타는 사랑하는 사람을 형부로 맞게 된다.

    이 책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요소는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라고 할 수 있는 음식과 사랑을 결합하여 글을 써낸 것이었다. 주인공 티타는 음식을 통해 자신의 사랑 등에 대한 감정을 표현한다.

    또 책 속 곳곳에는 상식적으로는 통용되지 않는 다양한 현상? 표현? 같은 것이 숨어있어 읽다보면 흥미가 느껴진다. 모두에게 이 흥미로운 소설을 추천하고싶다!
    더보기
    좋아요 2
    댓글 3
    • 2 people 좋아요 님이 좋아합니다.
    • 음식과 사랑을 결합하여 이야기가 전개된다는 게 흥미롭네요! 재미있고 새로울 것 같아 읽어보고싶어졌습니다. 좋은 추천 감사합니다 🙂

    • 정말 재밌을 것 같아요!! 보고싶어요 눌러놨습니다^^ 다음에 읽어볼게요!!

    • 멕시코에 그런 전통이 있는 줄 몰랐네요! 책 표지도 그렇고 소재도 그렇고 예상되는 내용 전개 스타일도 다 제 스타일인 것 같아요! 좋은 책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